::: 마크의 추억이 머무는 곳 ::: - http://www.mark66.co.kr -
    아 이 디    
    비밀번호
 

   
  
Mark Gallery   |   Guest Gallery   |   Family Gallery   |   Free Gallery   |   FreeBoard   |    ReMark   |   Link   
   

제목: 부 부
이름: 노건석


등록일: 2012-05-16 16:12
조회수: 1886 / 추천수: 329


                                          부   부

                                                        
           - 최 석 우 -

세상에 이혼을 생각해보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보지 않으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않는 상대방을
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


헤어지자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와 풍광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

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다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 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喪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최석우 시집, ´가슴에 묻지도 못하고´ 중에서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43
 노건석
 새로운 자신을위한 10가지 2015-01-23 225 2568
242
 노건석
 살다보니 2015-01-21 267 2625
241
 노건석
 무라카미 라디오」 중에서 2013-03-19 366 3144
240
 노건석
 새해엔 산 같은 마음으로 2013-02-06 356 3068
239
 노건석
 인맥관리 18계명 2013-01-16 358 2849
238
 노건석
 마음 사용 설명서 2012-12-21 358 3060
237
 노건석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중에서 2012-11-21 361 3107
236
 노건석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2012-10-31 380 3065
235
 노건석
 난 할 수 있어!’라고 더 자주 외쳐야 하는 이유 2012-10-16 364 3168
234
 노건석
 ♡...세상사는 지혜...♡ 2012-09-21 317 2113
233
 노건석
 내 마음의 밝은 미소는... 2012-08-29 346 2220
232
 노건석
 1. 여보게 친구! 2012-08-10 305 1889
231
 노건석
 마요네즈 병 이야기... 2012-07-27 313 2286
230
 노건석
 굽이 돌아가는 길 2012-07-18 338 1917
229
 노건석
 홀수 문화 2012-07-06 328 1831
228
 노건석
 맛과 멋 2012-06-13 330 1934
227
 노건석
 ***감 사*** 2012-05-24 343 1996
 노건석
 부 부 2012-05-16 329 1886
225
 노건석
 가슴아프게 2012-05-11 353 1964
224
 노건석
 꿈을 위한 변명 2012-03-28 375 198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 

본 홈페이지에 등록된 모든이미지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니, 불법사용 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06. Mark66.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imark@hanmi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