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크의 추억이 머무는 곳 ::: - http://www.mark66.co.kr -
    아 이 디    
    비밀번호
 

   
  
Mark Gallery   |   Guest Gallery   |   Family Gallery   |   Free Gallery   |   FreeBoard   |    ReMark   |   Link   
   

제목: 사랑이란 여울목에서
이름: 노건석


등록일: 2012-02-29 12:23
조회수: 2288 / 추천수: 456




사랑이란 여울목에서 / 김도환




사랑이란 여울목에서는
상처 없는 생도 없고
마음이 없는 사람도 없습니다.

내 안의 내가 마음의 눈을 떴을 때
사랑도 보이고 사랑도 찾는 겁니다.

사람은 사랑 안에서 살고
사랑 안에서 원래의 길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것만이 구원의 길이라 합니다.

생채기의 따가리는 상처 위에 덮여 있겠지만
사실 따가리도 상처가 아물다 보면 떨어집니다.

왜냐하면, 그 밑에서 새살이 돋아나고 있으니까요!

그래서 저는 이렇게 말합니다.

사랑의 인연이란 게
붙잡는다고 머물지도 않지만
온다고 막아서도 막히질 않는 게 사랑이라고...

불현듯이도 오다가도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사라지고
오랜 침묵 속에서도 그렇게 오고 가는 게 사랑이라고...

사랑이란 누구에게 자격을 주거나 시험을 주지는 않습니다.

단지 겪어가라 말합니다.

사랑은 마음이 시킵니다.

사랑은 마음이 이끌어 가는 거라고요!

그래서 마음이 시키는데로 하라 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88
 노건석
 좋은글 2015-06-16 408 3387
87
 노건석
 중년이 되면 지켜야 할 행복 십계명 2013-02-20 517 4084
86
 노건석
 내가 살아보니까 2013-01-30 477 4274
85
 노건석
 인연 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2012-12-26 524 3683
84
 노건석
 한쪽 눈이 없는 어머니 2012-11-02 515 3696
83
 노건석
 뭐가 그리 급한가? 2012-10-24 525 3692
82
 노건석
 가을의 의미 2012-09-27 524 3910
81
 노건석
 축의금 만삼천원 2012-07-20 516 3681
80
 노건석
 늑대 같은 남자 2012-07-05 533 3682
79
 노건석
 너를 기다리는 동안 2012-05-17 453 2348
78
 노건석
 남자라는 이유로 2012-05-11 450 2277
77
 노건석
 틀을 깨고 생각하기 2012-04-19 453 2314
 노건석
 사랑이란 여울목에서 2012-02-29 456 2288
75
 노건석
 나폴레옹과 사과 ♬ 2012-02-20 454 2266
74
 노건석
 *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약속 * 2012-02-17 451 2308
73
 노건석
 ...여자의 행복!!!... 2012-02-08 461 2273
72
 노건석
 좋은 지도자란??? 2012-02-01 457 2303
71
 노건석
 진정한 프로는 뺄셈을 우선으로 한다. 2012-01-05 471 2384
70
 노건석
 나의 삶은 모두 다 아름다운 시간이다 2012-01-04 479 2267
69
 노건석
 아니벌써 2011-12-03 504 249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 

본 홈페이지에 등록된 모든이미지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니, 불법사용 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06. Mark66.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imark@hanmir.com